• 최종편집 2024-06-14(금)

[향유옥합]주 안에서 형통한 삶

(재)대의미션 채란 이사장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6.04 14:29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재)대의미션 채란 이사장.jpg
(재)대의미션 채란 이사장

[성경] 창 39:2, 23

2 여호와께서 요셉과 함께 하시므로 그가 형통한 자가 되어 그의 주인 애굽 사람의 집에 있으니 ... 23 간수장은 그의 손에 맡긴 것을 무엇이든지 살펴보지 아니하였으니 이는 여호와께서 요셉과 함께 하심이라 여호와께서 그를 범사에 형통하게 하셨더라

[찬송] 370장 “주 안에 있는 나에게”


 요셉은 어릴 때 타국인 애굽에 팔려갔습니다. 이후 애굽에서의 노예생활, 감옥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영예로운 총리의 자리까지 오르게 됩니다. 그의 삶의 여정은 우리가 볼 때 참으로 험난하고 굴곡진 인생을 살아온 듯합니다. 요셉의 삶은 결코 형통하거나 평탄치 않아 보입니다. 우리가 보기에는 말입니다. 그러나 성경에서는 여호와께서 요셉과 함께하셨고 그를 범사에 형통하게 하셨다고 합니다. 

 

 참으로 이상하지 않습니까? 우리가 정의하거나 생각하고 떠올리는 형통과는 너무나도 거리가 멀지 않습니까? 요셉은 형제 때문에 노예로 팔려가 갖은 고생을 했고, 보디발의 아내 때문에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습니다. 우리가 보기에 얼마나 기가 막힌 일입니까? 어린 나이에 얼마나 수모를 당하고 고생이 많았겠습니까? 

 

 그러나 반전입니다. 우리의 시선으로 바라본 요셉의 삶은 순탄치 않고 굴곡이 많아 보이지만, 성경적 관점으로 볼 때 요셉은 범사에 형통했습니다. 그의 삶은 처량한 것이 아니라 하나님 보시기에 형통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늘 요셉과 함께 하셨고, 그는 어느 곳에 있든지 만사가 형통했습니다. 총리가 된 시점에서 말씀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보디발 주인의 집에서 노예생활을 할 때에도 하나님은 함께하셨고, 그리고 간수장 밑에서 감옥생활을 할 때에도 형통했다고 말씀합니다. 

 

 요셉이 자기 자신을 보면 형제에게 속아 타국에 팔려온 것도 모자라서 억울하게 감옥에 들어가 세상 밖으로 언제쯤 나갈 수 있을런지 막연한 상황에 땅을 치고 눈물을 흘리며 신세 한탄이 절로 나오는 이러한 기가 막힌 때에 여호와께서 범사에 형통하게 하셨다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관점에서 말입니다.

 

 성경에서 말씀하시는, 하나님께서 주시는 형통은 우리가 떠올리는 성공이나 탄탄대로의 삶이 아닙니다. 실패 없이 무탈하게 지내는 삶이 아닙니다. “형통”은 우리가 원하는 상황이나 환경이나 지위에 도달하거나 유지하는 삶이 아니라, 여호와 하나님께서 함께 해주시고, 하나님의 뜻과 계획을 이루어 드리는 것이 범사에 형통한 삶입니다. 

 

 요셉이 애굽에 팔려가지 않았더라면, 감옥에 들어가지 않았더라면 어떻게 애굽의 고위관직인 술관원장, 떡관원장을 만날 수 있었겠습니까? 어떻게 애굽의 왕 앞에까지 나아가 알현하고 꿈 해몽을 해줄 수 있었겠습니까? 어떻게 애굽의 총리 자리에 오를 수 있었겠습니까?

 

 매일 매일의 삶 가운데 하나님께서 함께 하시는 임마누엘을 누리는 삶, 내 뜻이 아닌 주님 뜻대로 사는 삶이 형통한 삶인 것입니다. 형통은 믿음의 눈으로 바라볼 때, 순종의 눈으로 바라볼 때 내 삶이 해석 됩니다. 하나님의 놀랍고 오묘한 섭리, 높고도 넓고 깊은 뜻, 구원의 큰 계획이 부족한 나를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입니다. 

 

 때론 내 상황이 힘들어나 이해가 되지 않더라도 하나님을 전적으로 신뢰할 때 고난 속 형통이 보이고 깨달아질 줄로 믿습니다. 늘 하나님께서 함께 하심을 믿고, 범사에 형통케 하심을 믿고, 하나님의 뜻과 섭리와 계획 가운데로 인도하심을 받는 형통한 삶을 누리시기를 예수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전체댓글 0

  • 753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향유옥합]주 안에서 형통한 삶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